콘텐츠목차

디지털천안문화대전 > 천안향토문화백과 > 삶의 방식(생활·민속) > 민속 > 민속 놀이·행사

  • 민속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천안시에서 예로부터 마을 혹은 고을 단위로 전승되어 온 전통 놀이. 천안 지역의 민속놀이는 크게 두 가지 유형으로 나누어서 살펴볼 수 있다. 하나는 계절과는 무관하게 평소에 수시로 행해지는 전래 놀이이고, 다른 하나는 세시 풍속이나 생업과 긴밀하게 연계되어 특정 시기에만 전승되는 놀이가 그것이다. 전자가 주로 아이들이나 청소년들 사이에서 널리 전승되는 전래 놀이이라면 후...

  • 아우내 단오 축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천안시 병천면 병천리 아우내 장터에서 단오를 기념하여 개최하는 민속놀이 축제. 아우내 단오 축제는 천안시 동남구 문화원 관할 구역에 속한 8개 면 소재지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전통 민속놀이를 즐기는 축제이다. ‘병천 단오절 민속놀이 경연 대회’ 혹은 ‘아우내 단오절 민속 축제’라고도 한다. 아우내 단오 축제는 1970년대 초반 시장 상인들이 옛 아우내 장터의 번영을 되살리...

  • 공치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천안 지역에서 나무꾼들이 편을 나누어 공을 치며 놀던 전래 놀이. 공치기는 마을에 따라서는 장치기라고도 부른다. 공치기는 두 패로 편을 갈라 각자 작대기를 가지고 나무로 깎은 공을 상대편의 진영으로 쳐내어 승부를 겨루는 놀이이다. 필드하키와 흡사한 놀이로 예전에 산으로 땔나무를 하러 가거나 소꼴을 베러 다닐 때 널리 성행했던 놀이이다. 공치기는 지난날 충청남도 천안 지역...

  • 남원골 춘향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천안시에서 정월 대보름날이나 명절 때 행하던 여성들의 주술적 집단 놀이. 남원골 춘향이는 정월 대보름날이나 명절에 주로 여성들이 방에 모여 신이 내릴 때까지 노래와 주문을 반복하던 놀이이다. 남원골 춘향이는 전국에 걸쳐 퍼져 있으며, 16세 전후의 여성들이 주로 즐겨 놀았던 집단 놀이이다. 놀이 방법은 지역마다 거의 비슷하지만 노래의 사설이나 놀이 도구는 개인별, 마을별...

  • 다리 세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천안시에서 아이들이 다리 수를 세며 술래를 정해 놀던 민속놀이. 다리 세기는 서로 마주 보고 앉아 다리를 상대방의 다리 사이에 엇갈리게 뻗고서 노래에 맞추어 다리를 세어 가는 아이들의 놀이이다. 전국적으로 주로 겨울철 방안에서 행해진 놀이이다. 다리 세기는 10대 여자 아이들을 중심으로 전승되는 놀이이지만 천안 지역에서는 남녀를 불문하고 널리 전승되었다. 주로 정월 대보...

  • 두레 싸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천안 지역에서 두레를 조직해 김매기를 할 때 두 마을 사이에서 벌어지는 농기싸움. 예전에는 김매기 철이 오면 마을마다 두레를 조직하여 김매기를 했다. 이때 이웃한 두 마을의 두레패가 농기를 들고 이동을 하다가 마주치면 서로 먼저 인사를 하라고 시비를 벌이다가 두레 싸움으로 번지게 된다. 천안 지역에서는 기싸움(旗싸움), 깃대 싸움이라고도 한다. 두레 싸움의 연원은 분명하...

  • 들독 들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천안 지역에서 마을의 청장년들이 들독을 들며 힘겨루기를 하던 전래놀이. 들독은 대개 행인들의 출입이 빈번한 길목이나 주민들이 모여서 휴식을 취하는 정자나무 밑에 1~2개가 놓여 있는 것이 보통이다. 평소 청장년들은 들독을 들며 힘을 키우거나 주민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칠석이나 백중 무렵에 내기로 시합을 하기도 했다. 예전에 들독이 있던 마을에서는 이를 깔고 앉지 않으며,...

  • 오룡쟁주 놀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천안시에서 지세(地勢)에 얽힌 풍수 설화를 바탕으로 용이 여의주를 다투는 축제 형식으로 꾸민 놀이. 오룡쟁주 놀이는 다섯 마리의 용이 여의주를 차지하기 위해 자웅(雌雄)을 겨루는 놀이이다. 이 놀이는 오랫동안 전승되어 온 민속놀이가 아니라 천안시민의 화합을 도모할 목적으로 새롭게 구성된 것이다. 다섯 마리의 용은 천안시의 시세 확장과 발전을 의미하고, 다섯 마리의 용이...

  • 용정리 돈마루 노적가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천안시 풍세면 용정리 돈마루에서 매년 정월 대보름에 세운 볏가릿대를 이월 초하룻날 쓰러뜨리며 풍농을 기원하던 의례와 놀이. 천안시 풍세면 용정리 돈마루는 예로부터 부촌(富村)으로 손꼽히는 마을이어서 마을 내에 여러 명의 머슴을 거느린 대농가(大農家)가 많았다. 용정리에서는 볏가릿대를 속칭 노적가리로 불렀으며, 노적가리 세우기는 부잣집의 머슴들과 소작인들이 주축이 되어 행...

  • 성성동 사라리 줄다리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천안시 성성동 사라리 마을에서 음력 정월 열나흘에 행했던 민속놀이. 충청남도 천안시 성성동 사라리 마을에서는 마을 주민들의 화합과 한 해 농사의 풍년을 바라며 해마다 음력 정월 열나흘에 줄다리기를 했다. 주민들의 뜻을 모으는 일은 짚을 모으면서부터 시작된다. 올해도 풍년이 들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집집마다 추렴해 모은 짚으로 줄을 드린다. 이윽고 열나흘날 저녁, 보름달이...

  • 쌍용동 줄다리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천안시 쌍용동에서 음력 정월 대보름에 행해졌던 민속놀이. 충청남도 천안시 쌍용동은 봉서산(鳳棲山) 남쪽에 자리한 마을이다. 쌍용동 주민들은 마을의 안과태평(安過太平)과 한 해 농사의 풍년을 바라며 정월 대보름날 모여서 줄다리기를 했다. 집집마다 짚을 조금씩 걷어서 굵고 길게 암수 줄을 만들었다. 1970년대 후반까지 줄다리기를 지속하다가 1980년대 마을이 급속도로 개발...

  • 아우내 장터 줄다리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천안시 병천면 병천리 아우내 장터에서 윤년이 드는 정월 대보름에 시장의 부흥과 농사의 풍년을 기원했던 민속놀이. 충청남도 천안 지역은 줄다리기가 매우 성행했던 곳이다. 천안시 쌍용동, 성성동, 차암동, 직산읍 등 다수의 마을에서 줄다리기가 정월 대보름 세시 풍속을 대표하는 민속놀이의 하나였다는 것이 확인되고 있다. 아우내 장터 줄다리기는 장시(場市)의 개설 이후 번창을...

  • 직산읍 줄다리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천안시 직산읍에서 음력 정월 대보름에 행해진 민속놀이. 천안시 직산읍에서는 가을걷이가 끝난 후 인근 마을 주민들과 함께 줄다리기를 했다. 줄다리기는 정월 대보름에 시작해 3일 정도 진행했다. 현재는 직산읍민 체육 대회의 한 행사로 하고 있다. 천안시 직산읍을 중심으로 하여 당시 북부로 편성되어 있던 인근의 성환읍, 입장면, 성거읍 등의 4개 마을이 함께 행했던 놀이이다....

  • 차암동 수레터 줄다리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천안시 차암동 수레터 마을에서 정월 대보름날 행해졌던 민속놀이. 충청남도 천안시 차암동 주민들은 해마다 음력 정월 대보름날이면 마을의 안녕과 농사의 풍년을 위해서 줄다리기를 했다. 또한 마을로 들어오는 전염병을 막기 위한 ‘의례’ 차원에서 행하기도 하고, 줄다리기를 통해서 마을 주민들의 결속력을 높였다. 차암동은 수레터[車垈]와 밤개울[방개울] 두 자연 마을로 나뉜다....

  • 행정리 구정 줄다리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충청남도 천안시 광덕면 행정리 구정 마을에서 홀수 해마다 마을의 안녕과 풍농을 기원하는 정월 대보름 민속놀이. 천안시 광덕면 행정리 구정 마을의 줄다리기는 동제인 산신제, 수살제와 격년으로 거행된다. 즉 짝수 해는 음력 정월 14일 저녁에 산신제와 수살제를 지내고, 홀수 해는 정월 14~16일까지 3일 동안 풍농을 기원하는 줄다리기를 한다. 마을에서는 줄다리기를 속칭 광다리기라고...